미국의 주인은 누구인가

미국의 주인은 누구인가? 13개 영국 식민지 대표들이 1776우리는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태어났음을 자명한 진리로 받아들인다고 선언할 때 그들에겐 답이 명료했을 것이다. 하지만 건국 당시부터 북미 대륙에 존재했던 인종적·민족적 다양성 때문에 이 질문의 답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수밖에 없었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서는 최근 이 질문에 대해 복수의 답을 병존시키려는 노력을 보여주는 일들이 있었다.

14일은 콜럼버스의날이었다. 1492년 미주 대륙을 최초로 발견했다는 이탈리아 출신 탐험가 크리스토퍼 콜럼버스를 기리기 위해 연방 정부가 1937년 지정한 공휴일인 콜럼버스의날은 매년 10월 둘째주 월요일이다.

워싱턴이라는 도시 이름은 미국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에게서 나왔다. 뒤에 붙은 DC(District of Columbia·컬럼비아 특별구)라는 명칭엔 콜럼버스의 자취가 담겼다. 워싱턴의 대표적 상징물이 백악관 앞에 우뚝 솟은 워싱턴 기념비이지만, 국회의사당 북쪽 유니언 기차역앞에 있는 콜럼버스의 형상을 새긴 콜럼버스 기념 분수도 중요 상징물인 이유다. 그런데 올해 워싱턴의 10월 둘째주 월요일은 콜럼버스의날이 아니었다. 워싱턴 시의회가 지난 8일 콜럼버스의날을 원주민의날로 변경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콜럼버스의날을 원주민의날로 대체해야 한다는 주장은 1970년대부터 나오기 시작했다. 콜럼버스가 오기 전 미주 대륙엔 이미 원주민들이 살고 있었기에 그가 신대륙을 발견했다는 건 어불성설이며, 그가 이끈 원정대가 원주민 사회에 재앙을 가져왔다는 평가가 대두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워싱턴 시의회 결의안은 콜럼버스가 도착하기 전 북미에는 수백만명이 이미 살고 있었기 때문에 그는 미주 대륙을 발견하지 않았다면서 그는 수천명의 원주민을 노예화·식민화하고 학살하고 불구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미 미국 내 7개 주, 70개 이상의 도시가 10월 둘째주 월요일을 원주민의날로 기념하고 있다. 미국 정치·행정·사법의 심장부인 워싱턴도 콜럼버스의날 폐지에 동참한 것이다.

지난달 26일 워싱턴 시당국은 남동쪽 외곽에 자리잡은 베리팜지역 재개발에 관한 공청회를 열었다. 남북전쟁 직후인 1860년대 후반 흑인 구휼기구인 자유민사무소는 해방된 흑인 및 자유민으로 태어난 흑인들에게 살 곳을 제공하기 위해 데이비드 베리로부터 농장을 사들여 대규모 공공주택 단지를 조성했다. 일종의 해방촌이 만들어진 셈이다. 1940년대 들어 주택난이 대두되자 연방정부는 이곳에 400동 이상의 공공주택을 짓는 대규모 사업을 벌였다. 역사가 긴 만큼 베리팜에서 나고 자란 유명 흑인도 많다.

베리팜 공공주택 단지는 1980년대에 대규모 개·보수를 거쳤다. 하지만 낡은 터라 재개발 여론이 대두됐다. 이 지역이 마약과 범죄로 악명 높았던 점도 쇄신 필요성을 더했다. 결국 워싱턴 시당국은 기존 건물들을 헐고 훨씬 더 큰 복합 공공주택 단지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을 세웠다. 주민 이주가 시작됐고, 상당수 건물이 철거됐다. 그런데 이주를 거부한 일부 주민은 아직 남은 32개 동을 역사건축물로 보존해 달라고 청원했다. 이들은 워싱턴 중심부의 백인 거주 지역이라면 이처럼 일거에 밀어버리지는 않았을 거라면서 베리팜이 가난과 범죄로 악명 높았더라도 엄연히 그들의 삶의 역사를 간직한 곳이라고 주장한다. 워싱턴 시당국은 이들의 요구를 숙고 중이다.

두 사례는 모두 미국 사회의 공적 영역에서 그간 배제되거나 과소대표 됐던 이들에게 공간을 제공하거나 스스로 마련하려는 노력이다. 미국 사회에 백인 우월주의가 기승을 부리고 인종갈등이 심화되고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역사의 정의와 도덕을 유지하려는 힘이 내부에 엄연히 존재함을 보여주는 장면들이다.

-경향신문, 2019.10.16. 워싱턴 | 김재중 특파원

 

 

인정의 나라, 인륜의 나라

성호 이익이 말했다. “우리나라는 인정의 나라다.” 마음씨 좋은 사람이 많다는 뜻일까? 아니다. ‘인정’은 뇌물의 다른 이름이다. 이름은 아름답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크고 작은 일을 막론하고 뇌물이 없으면 이루어지지 않는다.” 성호가 본 조선은 뇌물의 나라였다. 인정이라는 명목의 뇌물이 가장 만연한 분야는 조세 행정이었다. 국가 재정을 지탱하는 전... » 내용보기

단군 초상화

1920년 4월11일자 동아일보는 단군 영정을 현상 공모하는 사고를 게재했다. 신문은 “단군은 우리 민족의 종조(宗祖)이고 역사적으로 가장 신성한 위인이어서 충심으로 봉안하기 위함”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그러나 공모에서 당선작은 나오지 않았다. 2년이 지난 1922년 11월22일(음력 10월3일) 개천절, 동아일보는 단군의 초상화를 내보냈다. 대종교가 ... » 내용보기

유관순 열사 유해

충남 천안시 병천면 유관순 열사 생가의 뒷산 매봉산 중턱에는 열사의 초혼묘가 있다. ‘초혼묘(招魂墓)’는 유 열사의 유해를 모신 무덤이 아니다. 시신이나 유골이 들어 있지 않은 허묘다. 그렇다면 유관순 열사의 유해는 어디에 있을까. 1919년 4월1일 천안 아우내장터 만세시위를 주동한 유관순은 일본 헌병 수색조에 체포됐다. 어머니와 아버지는 시위 현장에... » 내용보기

국호논쟁…대한민국이냐 고려공화국이냐

1948년 6월 7일 제헌국회 헌법기초위원회 위원 30명은 무기명 투표 끝에 압도적인 표차로 ‘대한민국’을 국호로 의결했습니다. 그러나 ‘대한’이 국호로 쓰인 것은 이때가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1897년 고종(사진)이 황제국을 선포하면서 ‘대한(大韓)’이라 했습니다. ‘조선은 원래 중국의 책봉을 받은 기자조선의 뒤를 잇는다는 의미에서 명나라 황제가 낙점...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