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암 유경근

종로 한복판 독립투사의 거점 '조선여관'

일제강점기 강화도 사람이 서울 종로에 차린 조선여관이 '독립운동 아지트'였다는 기록들이 있어 주목된다.

특히 조선여관은 강화 출신 독립운동가들의 활동 거점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강화도 출신 유경근(1877~1957)19193·1운동 직후 고종의 다섯째 아들인 의친왕을 적통으로 내세운 해외 망명정부와 제2차 독립만세시위를 추진했던 '대동단'의 주역이었다.

상하이 임시정부의 국내 연통제 조직 총책 역할도 한 독립운동가다.

유경근이 활동거점으로 삼으면서 비밀리에 여러 독립운동가를 접촉한 장소는 서울 종로 관철동 보신각 근처에 있었던 조선여관이다.

유경근은 조선여관에서 이동휘가 이끄는 독립군 지원자를 모집하고, 임시정부의 국내 연통제 조직을 꾸렸다.

1919년 이른바 '대동단 사건'으로 경찰에 붙잡혀 재판에 넘겨진 유경근의 심문조서를 보면, 판사는 유경근에게 조선여관이 독립운동 획책소가 아니냐고 물었다.

유경근은 "여관 주인이 강화도 사람이라 강화 사람들은 그 여관에서 묵으므로 그곳에 가면 고향의 사정을 알 수 있어 자주 갔다"고 했다.

유경근이 체포된 이후 연통제 조직을 맡았던 강화 출신 윤종석(1896~1927)의 심문조서에도 판사가 조선여관은 경성에서의 조선독립운동본부가 돼 있었다고 언급한다. 윤종석은 "그러한 사실은 모른다"고 답했다.

조선여관은 상하이 임시정부와 국내 독립운동가들을 잇는 장소이기도 했다. 임시정부 특파원인 명제세(1885~?)가 제2차 독립 만세 시위를 유경근과 논의하라는 지시를 받고, 중국 톈진에서 국내로 입국해 찾아온 곳도 조선여관이다.

유경근이 독립운동을 논의할 안전한 장소로 조선여관을 택한 것은 여관 주인과 '동향'이라는 연결고리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관철동 조선여관에서 19209월께 일제 앞잡이 처단 등을 목표로 무장봉기를 일으키는 '무장계획단' 조직이 논의됐다는 기록도 당시 판결문에 나왔다.

동아일보 1923610일자에는 평남경찰서 경찰이 의열단원을 잡기 위해 경성에 들어와 관철동 조선여관을 포위하고, 투숙 중이던 의열단원 1명을 체포했다는 기사가 실렸다.

앞서 19231월 의열단원인 김상옥(1890~1923)이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투척하고, 시내에서 총격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처럼 일제의 감시가 삼엄한 시기 의열단원이 종로 한복판에 있던 조선여관에 머물렀다는 사실이 눈길을 끈다.

-경인일보, 2019-11-14, 박경호 기자

 

《김포역사인물산책》

《김포역사인물산책》너무 뜨겁지 않게 너무 차갑지도 않게 적절한 온기를 담아 조선의 흐름을 정리한 역사책이다. 김포 땅에 족적을 남긴 옛 인물의 생애를 따라가면서 그 속에서 조선 당대의 모습을 살핀다. 그때 그이들의 굴곡진 삶을 통해 지금 우리네 사람살이를 돌아본다.   01 전설 그 이상의 가치, 손돌바가지를 띄우시오 누가 손돌을 죽였을까... » 내용보기

김형우 교수의 인터넷 강의(강화의 역사와 문화재) 개설 안내

강화역사문화연구소 김형우 소장(안양대 교수)의 인터넷 강의가 개설되어 알려드립니다. 주제는 ‘강화도, 우리 역사를 말하다’로 총 13개 강의로 구성되었습니다. 각 강의 소요 시간은 15분 내외이며 영문 자막과 수화도 제공됩니다. 케이무크(www.kmooc.kr)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케이무크는 정부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무료 강좌로, 이에 선발된 대학... » 내용보기

쌀 소비량 추이

1989년 121.4㎏이던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2018년에는 61㎏으로 반 토막-중앙일보, 2019.11.2. » 내용보기

말과 행동 그리고 정치

       마거릿 대처를 다룬 영화 <철의 여인>에도 생각에 대한 좋은 대사가 나온다. “생각을 조심해, 생각은 말이 되니까. 말을 조심해, 말은 행동이 되니까. 행동을 조심해, 행동은 습관이 되니까. 습관을 조심해, 습관은 인격이 되니까. 인격을 조심해, 인격은 운명이 되니까.” &...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