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최전선을 지키던 불랑 기포 다시 강화에 돌아오다

인천시립박물관에 보관했던 조선 시대 화포 불랑기포2년여 만에 강화도로 돌아온다.

인천시 강화군은 지난 2017년 강화군 양도면 건평돈대에서 출토된 뒤 인천시립박물관이 보관해오던 불랑기포의 보관·관리 기관으로 강화역사박물관이 지정됐다고 9일 밝혔다.

조선시대 제작된 서양식 청동제 화포인 불랑기포는 20174월 군이 13억원을 들여 복원 중이던 건평돈대 포좌에서 출토됐다. 당시 이 포와 유물 94점이 출토됐다.

특히 건평돈대 불랑기포는 실전 배치 장소인 포좌에서 출토됐고 제작기관·감독·관리·장인의 이름까지 명문으로 새겨져 있어 그 가치가 높게 평가됐다.

예로부터 강화는 지정학적 요충지로서 조선시대 병자호란 이후 해안을 따라 54돈대가 설치됐다.

강화역사박물관 관계자는 건평돈대 불랑기포는 제작기관과 감독·관리, 장인의 이름까지 명문으로 새겨져 있어 보물급 유물로 평가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강화역사박물관에서 특별전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일보, 2019.05.09., 한의동 기자

 

강원 산불 한달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야산의 불에 탄 소나무 숲 속에 초록의 우산나물이 봄 햇살을 받으며 자라고 있다.-경향신문, 2019.05.04. 서성일 기자, ‘강원 산불 한 달, 먼저 일어서는 자연’ » 내용보기

베트남 승리 비결

 … 프랑스, 미국과 싸워 이긴 베트남의 전쟁 영웅 보응우옌잡의 전략적 고언을 새겨들어야 한다. 강대국과 싸워 이긴 비결을 묻는 질문에 “적이 원하는 장소에서 싸우지 않았다. 적이 원하는 시간에 싸우지 않았다. 적이 예상하는 방법으로 싸우지 않았다”며 세 가지 전략적 원칙을 지킨 것이 비결이라고 답했다. … -경향신문, 2019.05.04. 박... » 내용보기

하양 무학로 교회 건축 관련 기사

 » 내용보기

김원봉과 노덕술

“내가 왜놈 (앞잡이)의 등쌀에 언제 죽을지 몰라.” 약산 김원봉 선생(1898~1958)과 친일경찰 노덕술(1899~1968)의 악연은 전설처럼 전해진다. 약산의 직접 증언은 아니라 어디까지가 팩트인지는 모르지만 약산의 동지들이 남긴 회고담 등을 모아보면 노덕술 같은 친일경찰이 ‘감히’ 의열단장이자 조선의용대장이며 임시정부 군무부장을 지낸 약산을 모욕...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