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더블케어

          -조선일보, 2019.03.18, 일러스트 박상훈

'조선의 안사람이 가만 있을쏘냐" '안사람 의병단'이끈 윤희순 선생의 <의병가사집> 문화재 된다

 » 내용보기

철종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

… 조선시대 철종은 한양에서 태어났으나 집안이 역모에연류되어 왕족의 예우를 박탈당하고 강화도 산골에서 천민으로 살게 되었다. 평민 이원범은 어릴 때부터 산에서 나무를 해다 시장에 내다 팔고 농사를 지으며 겨우 목숨만 부지하고 살았다. 19세 때 갑자기 왕이 된 철종은 궁의 산해진미도 입에 맞지 않고 세도가들에게 휘둘리는 왕의 자리가 힘겨울수록 가난했지만... » 내용보기

한글 창제 목적에 대한 오해와 진실

한글을 창제한 목적은, ‘훈민정음’의 어제 서문에서 세종이 밝힌 그대로 “한문을 모르는 백성들(愚民)의 편리한 의사표현을 위함”이다. 그러나 일부 학자는 한자음 표기를 위해 훈민정음(이하 한글로 칭함)을 창제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최근에 경제사학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는 한자음 표기를 위해 한글을 만들었다는 설을 지지하고, 한글은 양반을 위한 문자이... » 내용보기

기상 이변에 몽골 땅 65% 사막화…인구 20%는 ‘환경난민’으로

쓰레기를 가득 담은 트럭이 땅에 쓰레기를 잔뜩 버리고 가자 행색이 남루한 몽골인들이 몰려들었다. 쇠붙이나 재활용 가능한 물건들을 골라내기 위해서였다. 부대자루에 이것저것 돈이 될 만한 물건들을 담던 한 몽골인은 “울란바토르에 와서 처음엔 건설현장에서 일했는데 몸을 다친 뒤부터 일을 못하게 됐다”며 “이제는 쓰레기장에 나오는 것 말곤 할 수 있는 일이 없...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