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멸망, 신하 배신 탓 맞다” 의자왕 넘긴 예씨 가족묘 발굴 신문에서 퍼온 역사

“백제의 멸망은 의자왕의 항복 때문이 아니라 신하들의 배신에 의한 것이었습니다.”

김영관 제주대 교수(한국사)는 660년 나·당연합군에 백제가 멸망할 때 사비성에서 웅진성으로 피신한 의자왕을 당나라에 넘기고 그 공으로 중국에서 황실 호위무관까지 오른 예식진(寔進) 일가의 묘지 발굴로 이 같은 주장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백제부흥운동사 전공인 김 교수는 2010년 4월 시안시 문물보호고고연구소가 당나라 고관대작들이 묻혔던 시안시 창안구(長安區) 궈두난촌(郭杜南村)에서 발굴한 3기의 고분이 백제 유민인 예식진과 그의 아들 예소사(素士), 손자 예인수(仁秀)의 가족묘지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확인된 예씨 일가의 묘지명은 백제 멸망과 관련된 기록을 담고 있다. 예인수의 묘지명에는 “선조의 어진 덕을 본받은 예식진은 당이 동쪽을 토벌할 때 명을 받아 그 왕을 끌고 고종황제에 귀의하게 되니, 좌위위대장군으로 내원부 개국공의 훈작을 받았다”고 적혀있다. 이는 예식진이 <구당서> ‘소정방 열전’에 나오는 예식과 동일인임을 뒷받침한다.

예씨 가문이 서기 410년에서 420년 사이 중국 산둥반도에서 웅진(공주)으로 건너온 중국계 백제인 집단임도 밝혀졌다. 지난해 7월 지린대 고전연구소가 학계에 보고한 예식진의 형 예군의 묘지명에도 “선조는 중화와 조상을 같이한다”고 나와 있어 예씨 가문이 중국 이주민임을 알려준다. 김 교수는 공주 수촌리 고분에서 중국계 도자기, 금동관, 금제장식 칼이 나오는 이유를 예씨 가문과 관련지었다. 김 교수는 예씨 집안 4명의 묘지명에 대한 분석결과를 28일 서강대에서 열리는 신라사학회에서 공개한다.

-경향신문, 2012.1.28, 주영재 기자


덧글

  • 만돌이 2020/01/25 11:59 # 삭제 답글

    마주하는 적 보다
    내부의 적이 무서운교훈입니다
  • 나무 2020/01/26 20:15 #

    ^^
    만돌이님 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