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에도 청동기 이전 '순동시대'가 있었다? 신문에서 퍼온 역사


주석이나 납을 섞지 않은, 순수한 구리로만 만든 '순동(純銅)' 유물들이 처음 확인됐다.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구리 제련기술에 대한 논의 등 학계의 담론이 불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1일 국립청주박물관에 따르면 국내 12개 국립박물관에 소장돼 있는 청동기 유물 58점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춘천 우두동 33호 주거지에서 출토된 화살촉의 구리 함량이 99wt%(질량백분율)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량백분율이 99wt%에 이르렀단 얘기는 순동이라는 뜻이다. 이 유물은 청동기 전기(기원전 13~10세기)로 추정되는 화살촉으로 사냥이나 종교적 의식에 쓰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청주박물관은 각 유물의 표면과 녹이 슬지 않은 속살(소지ㆍ素地)에 대해 엑스레이(X-ray)를 활용한 '엑스선형광분석(XRF)'을 실시했다. 지금까지 청동기 유물에 대한 성분 분석은 여러번 시도됐으나, 분석 방법이 제각각이어서 여러 유물을 동일한 잣대로 비교 연구할 수 있는 결과는 없었다. 청주박물관은 지난 5월 개막한 '한국의 청동기문화 2020' 행사를 기획하면서 이 한계를 뛰어넘기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청동기는 말 그대로 구리에다 주석이나 납을 일정 비율로 섞어 만든다. 그냥 구리로만 만들었을 때보다 더 단단해지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 국내에서 다른 금속을 섞지 않은 순동 유물이 확인된 사례는 없었다.

화살촉보다는 순도가 낮지만, 순동에 가까운 다른 유물들도 발견됐다. 정선 아우라지 유적 출토 꾸미개 3, 진주 대평리 출토 꾸미개는 구리 함량이 95wt% 이상인 것으로 결론 났다. 꾸미개는 반지나 목걸이 같은 장신구를 말한다. 이 유물들은 화살촉보다 시기가 앞선 청동기 조기(기원전 15~13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순동 유물의 발견은 역사학계에 큰 화두를 던질 전망이다. 우선 이 순동 제품이 국내에서 순수 제작된 것인지, 혹은 중국 등 해외로부터 수입된 것인지 그 기원을 놓고 여러가지 학설이 제기될 수 있다. 만약 국내산이라면 한반도에 구리광산이 존재했는지 여부와 구리 제련기술에 대해 활발한 논의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청주박물관 관계자는 "중국에서는 본격적인 청동기 시대가 펼쳐지기 전에 순동을 썼던 시절이 있었는데, 한반도도 시차를 두고 같은 발자취를 따라간 것인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향후 추가 연구와 검증 등을 거쳐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한국일보, 2020.07.02. 장재진 기자


덧글

댓글 입력 영역